전체 카테고리

CS CENTER

010-4595-6353

평일 오전 09:00 ~ 오후 06:0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맑은내일

소식

라벨 있는 '재활용 최우수 등급' 페트병 활용 확대
최고관리자
2021.04.16
148



60e9ffee7e2aabdd00cf132d0c2d6fbb_1618556520_9837.jpg

사진=우포의 아침(주) 맑은내일 막걸리/그린포스트코리아



친환경이 강조되며, ‘에코미엄(Eco-primium)’은 이미 새로운 트렌드가 됐다. 이에 ESG경영으로 기업 이미지 구축과 

충성 고객 확보를 계획하는 업체들도 증가하고 있다.

올해 연말까지 식품 업계의 한 대기업은 자사 제품에 쓰이는 모든 포장재를 재활용 최우수등급으로 전환할 움직임을 보였으며 

다른 기업들도 페트병라벨에 재활용 최우수등급 표시를 강조하며, 소비자들의 인지를 유도 중이다.

최근에 발표된 소비자 트렌드 조사 결과를 통해서도 제품 구매 시 포장의 친환경성과 재활용등급에 관심이 있다고 답한 비율이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재활용 최우수 등급의 라벨은 기존 우수•보통 등급 라벨 대비, 약 절반 이하의 원가로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으며, 

제품 생산성도 좋아 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관련 업계는 전했다.

이를 통해 매출 상승의 효과를 본 것으로 판단하는 업체도 있다.

경남 소재의 한 막걸리 업체는 그동안 제품 표시 면에 작게 표기된 최우수등급 마크를 확대시켰고, 

약 두 달여 만에 매출이 20%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업체 측은 재활용 최우수 등급 확대 표시 효과로 판단하고 있다.

최근에는 탄산 압력으로 인해 유통과정이 어렵다는 내압병에도 재활용 최우수 페트병 기술이 적용되며, 4월부터는 소주, 막걸리, 음료와 함께 

간장과 식초 등에도 최우수 등급 페트병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한편, 환경부와 한국포장재 재활용 공제조합은 최우수 등급 페트병에 재활용 분담금 50% 감면 혜택을 앞세우고 있으며, 

지난 5일에는 최우수 등급 페트병 사용 권장 공문을 전국에 배포했다.

페트병의 재활용률 상승을 위해서는 몸체가 무색이어야 하며, 라벨이 쉽게 제거돼야 한다. 따라서 재활용을 방해할 수 있는 라벨이 

떨어지지 않는 일반 접착제 사용이 없어야 한다.

특히 라벨링 된 페트병의 ‘재활용 최우수 등급’ 획득을 위해서는 소비자의 라벨 분리가 쉬워야 한다. 또 재활용 과정에서 풍력 선별이 

가능하고 가성소다 사용 없이 일반 상온의 물에서도 쉽게 라벨이 분리돼야 한다. 즉 우수 이하 등급 재활용에 필요한 65도 이상의 온수와 

가성소다가 필요 없는 것이다.

이미 재활용 최우수등급 페트병이 보편화된 서유럽, 일본 등에서는 일일이 라벨을 분리하는 번거로움이 줄었다. 

향후 우리나라에도 최우수 등급 적용이 활성화된다면 보다 앞선 재활용 시스템의 구축을 기대해볼 수 있다.

4월부터는 재활용 어려움 등급의 라벨 표시가 의무화되지만 최우수, 우수, 보통 등급 표시는 선택사항으로 유지된다.

한편, 유통 업계에서도 재활용등급표기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 1월, CU는 모든 PB(자체브랜드) 제품에 재활용등급표기를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으며, 홈플러스 등 

타 유통사들 또한 재활용 표시 등급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재활용 최우수 등급 페트병의 활용을 통해 친환경, 경제성, 마케팅 등의 다수 효과를 노리고 있는 기업들의 움직임은 앞으로 주목해볼만 하다.




출처 : 그린포스트코리아(http://www.greenpostkorea.co.kr)